관리자메뉴 관리자 글쓰기

notic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57)
Thoughts (37)
Inspirational (14)
Interview (3)

recent trackbacks

툴바 보기/감추기

'2009/11'에 해당되는 글 1

  1. 2009.11.15| | (091115) 무심한 자식
어제 밖을 나갔다가 자꾸 얼굴을 할켜 옷깃을 세우라는 매서운 겨울 찬바람이 아니였더라도
성급하게도  벌써 캐롤을 틀어대고 트리 장식을 한 가게들을 보면서.
아..겨울이구나 생각을 했다.
아직 가을 끝자락이라 생각을 했는데. 벌써 낙엽은 많이 떨어져, 모노륨 장판 같은 길도 아닌 가끔 발에 채이는 정도였다.

아..가을은 있는지도 모르고 또 지나갔구나..

아까 안방에 아빠한테 뭘 물어보러 들어갔다가 뭔가 달라졌음을 느꼈다.

'문갑!'

뭐지? 아빠는 몰랐냐며 비웃으신다. 벌써 10일도 더 됐다며..


하긴. 만날 다들 잠들 시간에 들어와 일찍 나가니깐. 집에서 쉬어봤자. 방에서 마우스나 클릭하거나, 거실에만 누워있으니.
라고 스스로 위안을 했지만...


그렇다고 무심하지 않은건 아니니까.


그런 자식이 되고 싶지는 않았는데. 그렇게 되버렸다.



.....역시..

시크해...




태그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