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자메뉴 관리자 글쓰기

notic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57)
Thoughts (37)
Inspirational (14)
Interview (3)

recent trackbacks

툴바 보기/감추기

'2009/03'에 해당되는 글 2

  1. 2009.03.22| | (090322) 주말
  2. 2009.03.08| | (090308) 2월가고 봄
Thoughts 2009.03.22 22:32

(090322) 주말


1. 주중에는 거의 약속을 잡지 않기 때문에. 주말에 사람을 몰아서 만나게 되는데 그럴수록 느끼는건 시간을 정해놓고 누군가를 만나는 것은 굉장히 부담스럽다는 것이다. 시간의 효율적 분배라는 측면을 떠나서 사람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느끼기 때문인데. 어떠한 업무나 공적인 일로써 그런게 아니라 사람-사람으로 볼때는 굉장히 미안한 마음이 든다.

2. 가끔 사람을 만나다보면 계산하에 만나는 사람을 보게된다. 순수하지 못함을 말하는 것인데. 이것은 어떠한 관계에 있기때문에 딱히 싫은 소리하기도 귀찮고, 그렇다고 애초에 잘라버리기도 애매할 경우에 더 불쾌하다. 그냥 그 사람에 대한 이미지가 좀 더 나빠질 뿐이다. 글쎄. 쿨하다는 것하고는 다르다. 그리고 나는 '쿨하다'라는 말 자체도 좋아하지 않는다.

3. 알게 된지 오랜 사람을 보는건 편하기도 하지만 즐거은 일이다. 우선은 나에 대한 설명이 필요 없다는 것과, 관계에서 오해의 여지에 대한 불필요한 생각을 안해도 된다라는 것이다. 지금은 그냥 이럴때 제일 쉰다는 느낌이다.
 


※ 누구라도 자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더 많은 부분을 더 깊게 알고 있다. 하지만 그것을 밖으로 꺼내서 말하지 않고, 글로 쓰지 않는. 어떠한 발현과정이 없으면 그것을 알고있다는 것을 미인지하게 된다. 생각보다 개개인의 사람들은 경험과 지식의 창고들이다.

하지만 내가 알고있지만, 행동으로 옮길수 없음을 볼 때는  좌절도 심하다. 하지만 누구나 그렇다라고 생각하면 조금 그 짐은 좀 가벼워진다.

누구나 그렇다라고 생각하는건 비겁한게 아니다.

태그 : 사람, 주말
1. 정말 폭풍같이 2월이 지나가버렸다.
   회사를 한번 빠져나가볼까 했던 시도는 결국 아직은 아니라는 계시처럼. 건전한 마음을 나에게 다시 갖으라 하였다. 그리고는 참으로 다행으로 정신을 쏙빠질정도로 몸을 바쁘게 해주며 하루 16시간 근무를 일주일 내내 풀타임으로 돌려주시었다. 차라리 고맙다. 덕분에 빨리 다시 마음과 고민을 까먹게 해주었다. 그것뿐인가. 마지막 순간에 이제는 나아질일만 남은 팀에서 그냥 좀 버텨보나 했더니, 대단한 반전드라마처럼 다른팀을 발령이 났다. 그래. 조금은 새로운 일이니 권태를 벗어날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스스로 위안을 하지만. 사람들은 자꾸 위로해준다며 술을 사겠다고 한다.
ㅎㅎ. 아무래도 뭔가 변화는 스트레스를 동반하지만. 언제든 닥치는 일이기 때문에 가능한한 좋게 볼수있는 시각을 갖기를 기대해본다.

2. 폭풍같은 회사에서의 생활 사이드와는 달리. 개인 사이드는 정말 아무것도 없이 지나가버린듯 하다. 이런건 굉장히 두려운 일인데. 체력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지쳐버린 상태라는 이유로 잠깐 잠깐 나는 시간 조차 휴식을 취해야 한다는 강박과 무언가 그 시간을 효율적으로 움직여야한다는 강박사이에서 정지되어버린듯하다. 양념반 후라이드반은 고민을 해결해주지만. 이런 어정쩡함은 고민만 더 힘들다.

3. 유난히 바람이 찬 날 뿌려진 부슬비는 분명하게도 봄비 냄새를 동반했다. 결국에 또 봄은 왔다. 아무리 제가 추운 채를 해봐야. 벌써 3월 2주가 되가니 어쩔수 없나보다. 곧 해가 따셔질텐데..그 걸 충분히 누릴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4. 다들 잘들 살고 계신지...?..